본문 바로가기

급유방 及幼方

책표지
  • 한국어
  • eBook
  • 이미지
  • 저편자 : 조정준 (趙廷俊)
  • 간행시기 : 1749
  • 번역자 : 이정현
  • 판사항 : 필사본
  • 언어 : 한문
  • 형태서지 : 13(4)
  • 소장처 : 종로도서관

及幼方卷之一
⦁ 及幼方序
⦁ 及幼方自序
⦁ 及幼方凡例
⦁ 及幼方藥名考
⦁ 東方六氣論
⦁ 小兒論
⦁ 解毒法
⦁ 延生第一方
⦁ 洗浴法
⦁ 乳哺法
⦁ 保護法
⦁ 養子十法
⦁ 調護歌
⦁ 相兒壽夭歌
⦁ 觀形察色
⦁ 聽聲音法
⦁ 額脈
⦁ 虎口三關脈
⦁ 小兒脈法
⦁ 五臟主病
⦁ 子母補瀉法
⦁ 五臟相乘
⦁ 小兒病機

及幼方卷之二
⦁ 初生雜症
⦁ 撮口
⦁ 噤口
⦁ 臍風
⦁ 胎驚癎風
⦁ 胎驚夜啼

及幼方卷之三
⦁ 變蒸
⦁ 丹毒
⦁ 胎瘡
⦁ 膿耳
⦁ 痘科說

及幼方卷之四
⦁ 諸驚
⦁ 急驚
⦁ 慢驚
⦁ 慢脾風
⦁ 癎疾
⦁ 剛柔痓
⦁ 天弔
⦁ 客忤
⦁ 內釣
⦁ 龜胸
⦁ 龜背
⦁ 解顱
⦁ 五軟五硬
⦁ 鶴膝

及幼方卷之五
⦁ 麻疹
⦁ 㿀疹

及幼方卷之六
⦁ 諸熱
⦁ 眼疾
⦁ 諸血
⦁ 口舌瘡
⦁ 煩躁不寐
⦁ 煩渴飮水
⦁ 滯頤

及幼方卷之七
⦁ 疳疾
⦁ 鬾病
⦁ 諸積
⦁ 癖積

及幼方卷之八
⦁ 腹痛
⦁ 盤腸痛
⦁ 霍亂
⦁ 蛔蟲痛
⦁ 嘔吐
⦁ 泄瀉
⦁ 吐瀉
⦁ 痢疾
⦁ 腹脹

及幼方卷之九
⦁ 浮腫
⦁ 黃疸
⦁ 瘧疾

及幼方卷之十
⦁ 外感
⦁ 暑症

及幼方卷之十一
⦁ 咳嗽
⦁ 喘
⦁ 馬脾風

及幼方卷之十二
⦁ 大便不通
⦁ 小便不通
⦁ 大小便不通
⦁ 疝症
⦁ 陰囊腫痛
⦁ 諸淋
⦁ 尿白濁
⦁ 遺尿
⦁ 汗
⦁ 咽喉痛
⦁ 諸瘡
⦁ 楊梅瘡
⦁ 雜病經驗

及幼方卷之十三
⦁ 本草發明
⦁ 食治發明


< 해제 >

1. 개요
《급유방及幼方》은 1749년(영조 25) 조정준(趙廷俊)이 편찬한 소아과 의서이며, 미키 사카에의 《조선의학사》에서 조선 제일의 소아과 전문 의서로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다. 특히 조선 의서에 흔하지 않은 의안(醫案)이 병증 끝부분에 붙어있어 더욱 가치가 높으며, 권말에 별도로 본초서를 축약한 〈본초발명本草發明〉과 〈식치발명食治發明〉을 붙인 구성 또한 특징적이다.

2. 서지사항 및 판본
《급유방》은 13권 4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필사본이다. 서울특별시 종로도서관(이하 종로본)에 원고본이 소장되어 있다. 이밖에 한독제석재단 한독의약박물관(이하 한독본), 서울대학교 규장각(이하 규장본), 성균관대학교 존경각, 산청군청 산청한의학박물관(이하 존경-산청본) 등과 일본 행우서옥(이하 행우본)에 완질 필사본이 소장되어 있다. 존경각과 산청한의학박물관 소장본은 한 질이지만 현재는 나누어 소장되어 있다.
판본은 조현명의 서문이 있는 종로본ㆍ한독본ㆍ행우본과 그렇지 않은 규장본ㆍ존경-산청본으로 나뉜다. 지금까지 《한국의학대계》에 수록된 규장본을 통행본으로 사용하고 있었으나, 원고본인 종로본이 발견되었으므로 이제부터는 이 판본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3. 저자사항
조정준(趙廷俊, 1674-미상)은 경종 연간부터 영조 연간 사이에 활동한 의학자 및 관료로 본관은 횡성(橫城), 자는 중경(重卿)이다. 관직을 시작하기 전인 50세 이전의 기록은 찾을 수 없고, 다만 《급유방》의 서문으로 미루어 보아 30세 무렵부터 의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고 짐작할 뿐이다.
50세인 1723년(경종 3)에 침의로 종6품 부사과에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1726년(영조 2)에는 조지별제, 1727년(영조 3)에는 서빙고별제를 지냈다. 1728년(영조 4)에는 양무원종공신(총8,773명) 2등(2,541명)을 녹훈받았다. 1730년(영조 6)에는 사근찰방을 지냈으며, 1732년(영조 8)에는 평구로 이임하여 1734년까지 평구찰방을 지냈다. 1735년(영조 11)에는 소아의(小兒醫)로 명성이 나있어 원자(元子)의 담당 의원으로 윤순(尹淳)의 추천을 받은 일이 있다. 1737년(영조 13)부터 남양감목관을 지내다가 1739년에 내의원으로 돌아왔으며, 1741년(영조 17)에 진주감목관을 지내다가 1744년에 다시 내의원으로 돌아와 아의(兒醫)로 활동하였다. 1749년에는 《급유방》을 저술하였고, 이듬해인 1750년(영조 26)에 연로하여 의약동참으로 감하되었다. 이 때 나이가 77세였고 몰년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750년 이후로 비정할 수 있다.
《급유방》의 서문을 쓴 조현명(趙顯命, 1690-1752)은 본관은 풍양(豊壤), 자는 치회(稚晦), 호는 귀록(歸鹿)ㆍ녹옹(鹿翁)이다. 조정준이 활동하던 시기에 좌의정을 지냈다.

4. 구성 및 내용
《급유방》은 크게 총론 - 각론 - 부록의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총론은 권1에 해당하며 〈동방육기론〉, 〈소아론〉, 〈관형찰색〉 등 소아 치료에 필요한 19개의 의론을 담고 있다. 〈관형찰색〉이 운문인 부(賦)의 형태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의학입문》을 계승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 권1 : 東方六氣論, 小兒論, 解毒法, 延生第一方, 洗浴法, 乳哺法, 保護法, 養子十法, 調護歌, 相兒壽夭歌, 觀形察色, 聽聲音法, 額脈, 虎口三關脈, 小兒脈法, 五臟主病, 子母補瀉法, 五臟相乘, 小兒病機

각론은 권2부터 권12에 해당하며 아래와 같이 총 66개 병증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병증마다 대개 증론 - 병인 - 방제의 형태로 구성되어 있으며 끝에 의안(醫案)이나 안어(按語)가 종종 붙어있다. 각론의 방제 중에는 범례에서 제시한 《의학입문》이나 《소아약증직결》에서 찾아볼 수 없는 방제가 상당 부분 등장하는데 이는 명대의 《증치준승證治準繩》 유과(幼科) 부분에서 찾을 수 있다.

> 권2 : 初生雜症, 撮口, 噤口, 臍風, 胎驚癎風, 胎驚夜啼
> 권3 : 變蒸, 丹毒, 胎瘡, 膿耳, 痘科說
> 권4 : 諸驚, 急驚, 慢驚, 慢脾風, 癎疾, 剛柔痓, 天弔, 客忤, 內釣, 龜胸, 龜背, 解顱, 五軟五硬, 鶴膝
> 권5 : 麻疹, 㿀疹(附癮疹)
> 권6 : 諸熱, 眼疾, 諸血, 口舌瘡, 煩躁不寐, 煩渴飮水, 滯頤
> 권7 : 疳疾, 鬾病, 諸積, 癖積
> 권8 : 腹痛, 盤腸痛, 霍亂, 蛔蟲痛, 嘔吐(附泄瀉), 吐瀉, 痢疾, 腹脹
> 권9 : 浮腫, 黃疸, 瘧疾
> 권10 : 外感, 暑症
> 권11 : 咳嗽, 喘, 馬脾風
> 권12 : 大便不通, 小便不通, 大小便不通, 疝症, 陰腫, 諸淋, 尿白濁, 遺尿, 汗, 咽喉痛, 諸瘡, 雜病經驗

부록은 권13에 해당하며 본초서의 내용을 축약한 〈본초발명本草發明〉과 음식으로 치료하는 〈식치발명食治發明〉으로 이루어져 있다. 〈본초발명〉에는 193종의 본초를 골라 성미ㆍ효능ㆍ주치에 대해 경험과 함께 간단히 정리해 놓았고, 〈식치발명〉에는 식치로 사용하는 본초 중 곡식류, 과실류 등 총 105종을 골라 성미ㆍ효능ㆍ주치에 대해 간단히 정리해 놓았다.

> 권13 : 本草發明, 食治發明

5. 의의 및 특징

《급유방》은 《소아약증직결》, 《의학입문》, 《증치준승》의 내용을 모아 요약하고 정리한 후 평생의 경험을 붙여 지은 소아과 의학 서적이다. 소아 치료에 대한 의론, 증론, 병인, 방제부터 의안과 본초 및 식치에 이르기까지 두창을 제외한 모든 내용이 수록되어 있어 조정준 평생의 역작이라 할 만하다.
급유방의 가치는 다음과 같이 몇가지를 꼽을 수 있다.

가. 소아과 분야의 핵심 의론과 처방을 정리하고 요약하였다.
《급유방》에서는 큰 병증 아래에 세부 병증을 놓고 있고, 각 세부 병증마다 증상과 원인을 기술한 후 처방을 제시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서술방식은 《동의보감》 이후 조선 후기 의서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서문에서 말하는 '번다하지 않은 의서'를 만드려는 의도였을 것이다. 저자는 두창을 제외한 대부분의 소아과 질병에 대하여 이와 같은 형태로 요약하고 정리함으로써 비교적 적은 분량으로 소아 치료의 지식을 글로 압축해 놓았다.

나. 〈동방육기론〉과 범례에서 자신의 의학론을 피력하였다.
저자의 소아 치료에 대한 견해는 〈동방육기론〉과 범례에 어느 정도 드러나 있다. 《황제내경소문》의 〈이법방의론異法方宜論〉을 시작으로 지역이나 기후에 따라 자주 발생하는 병증이 있기 때문에 각기 다른 방법으로 치료해야한다는 이론이다. 또한 범례에서 강조하듯이 약보다는 잘 보호하는 것이 우선해야 하며, 문진이나 맥진보다는 형색과 음성을 우선해야 하고, 나이에 따라 약재의 수와 분량을 조절해야 하며, 약성이 강한 처방은 아주 조심히 써야한다고 시종일관 주장하고 있다.

다. 마진에 대한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간명하게 정리하여 후대 의서에 영양을 미쳤다.
저자는 두창에 대해서는 직접 경험하지 못했고 《의학입문》이나 《의학정전》에 자세하다고 하면서 내용을 비워놓았다. 이에 비해 마진에 대해서는 별도의 권을 두어 짧지만 비중있게 다루었으며, 기존 의서의 내용 이외에도 자신의 경험을 결부하여 임상에서 곧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서술하였다. 이로 인하여 《급유방》의 마진 관련 내용은 《마과회통》ㆍ《의종손익》ㆍ《마진》 등 19세기 마진 관련 서적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라. 각 병증 끝부분에 자신의 경험인 의안이나 안어를 붙여 실제 임상 현장의 치료 과정을 제시하였다.
《급유방》의 의안은 임상의 길잡이나 스토리텔링 소재로서의 가능성도 가지고 있다. 전통의서에는 치료에 관한 방대한 정보에 비해 부작용이나 실패 사례에 대한 내용이 극히 적은데 의안 속에는 이러한 내용이 종종 등장한다. 또한 의안에 등장하는 홍현보, 이의현 등 실존 인물에 대한 정보와 연결한다면 보다 풍성한 스토리텔링이 가능하기도 하다.

마. 조선 후기 의약생활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의안이나 범례를 통해 조선후기의 의료형태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도 있다. 의안에는 병이 있을 때 여러 의원을 집으로 초빙한 후 한 의원을 지목하여 치료받는 형태가 자주 등장하는데, 이는 조선 후기의 다른 의안들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형태이다. 또한 범례 마지막 조항에서 밝히고 있듯이 강한 약은 아주 조심스럽게 쓰는 것과 사약(瀉藥)보다는 보약 위주로 쓰는 것도 하나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바. 본초와 식치에 대해 별도로 정리하였다.
마지막 권의 〈본초발명〉과 〈식치발명〉은 《급유방》의 부록격이다. 총론이나 각론에 나오는 약재와 음식으로 치료할 수 있는 약재만을 별도로 모아놓은 것이다. 특히 저자는 〈식치발명〉에서 《의학입문》 식치문 총론의 내용을 인용하여 '모든 사람은 음식으로 조리하고 고칠 수 있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혀놓았다. 이와 같은 구성은 범례에서 밝힌 것처럼 치료보다 예방이 더 중요하다는 저자의 의학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 - -

※ 참고자료
ㆍ승정원일기
ㆍ조선왕조실록
ㆍ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ㆍ미키 사카에. 朝鮮醫書誌
ㆍ박훈평. 조선시대 의관 총목록
ㆍ조미숙. 조정준의 급유방에 대한 연구
ㆍ박훈평. 조선, 홍역을 앓다 -조선후기 홍역치료의 역사
ㆍ이정현. 급유방 판본 연구

역자정보

접기
  • 권1 : 이정현
  • 권2 : 이정현
  • 권3 : 이정현
  • 권4 : 이정현
  • 권5 : 이정현
  • 권6 : 이정현
  • 권7 : 이정현
  • 권8 : 이정현
  • 권9 : 이정현
  • 권10 : 이정현
  • 권11 : 이정현
  • 권12 : 이정현
  • 권13 : 이정현

댓글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수정

닫기